‘비엔날레형 전시’를 넘어서기: 2012 부산비엔날레 《배움의 정원》에서 구현된 로저 M. 뷔르겔의 두 가지 전략
박유준|2020년 6월호|Maco
미리보기Preview
원문 읽기PDF Viewer
게시물 링크를 복사했습니다.
[서지 정보를 복사했습니다]박유준 (2020.6.28). ‘비엔날레형 전시’를 넘어서기: 2012 부산비엔날레 《배움의 정원》에서 구현된 로저 M. 뷔르겔의 두 가지 전략. Ma(king) Co(nnection), 2020년 6월호, 13-20. URL: https://maco.page/i1_detail.php?idx=1
박유준의 리서치 〈‘비엔날레형 전시’를 넘어서기: 2012 부산비엔날레 《배움의 정원》에서 구현된 로저 M. 뷔르겔의 두 가지 전략〉은 80여 명의 시민-관객, 참여작가, 그리고 전시 감독이 협업(work together)하며, 느리지만 동시에 즉흥적인 과정을 토대로 만들어진 2012 부산비엔날레 《배움의 정원》을 살펴본다. 저자는 전형적인 비엔날레형 전시에 대한 의구심을 다양한 공동체와 공유하고 함께 대항했던 로저 M. 뷔르겔의 두 가지 전략을 확인해보고 그 의미를 되짚는다.
· 저자:
박유준
저자의 다른 글 ➝
· 구분:
연구(Research)
· 발행:
Ma(king) Co(nnection)
· 권호:
2020년 6월호
· 일자:
2020-6-28
· 쪽수:
8쪽
· 규격:
A4, 210x297mm
· 언어:
국문
· 색인:
비엔날레; 부산비엔날레; 배움의정원; 뷔르겔;
뒤로가기